포토/TV | 커뮤니티 | 네티즌토론 최종편집일시:2022.08.16 (화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일시:2022.08.16 (화요일)
전체기사 정치 지방자치 경제 사회 문화/복지 생활법률 교육 사설·칼럼 카메라고발 좋은글/시 주간날씨
전체보기
뉴스 홈 사회  기사목록
 
연탄불 피운 자살기도자 구한 사례
기사입력 2014-09-16 오후 3:29:00 | 최종수정 2014-09-16 오후 3:29:59   


서대문경찰이 또 사람을 구했다. 이번 사례는 충정로 지구대에 근무 하는 한 관구(48) 경장이다. 한 경장은 지는 13일 오후 5시경, 영천동 소재 집에서 문이 잠긴 상태로 타는 냄새가 심하게 난다는 신고가 접수되자, 즉시 출동했다.

사고현장에는 타는 냄새가 진동을 하며 유독가스가 방문을 통해 뿜어져 나오고 있었고 연기 때문에 맨몸으로 진입하기는 쉽지 않았으나 119소방대원과 협조해, 현관문을 강제로 개방하고 건물 내부로 들어갔다. 방안을 수색 중 한 경장은 젊은 여성이 욕실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다행히 시간이 얼마 흐르지 않아 사망하지는 않은 것 같았다.

한 경장은 신속히 샤워기에 물을 틀어 불이 붙은 연탄을 끄고 쓰려져 있는 여성에게 다가가 의식을 확인하였다. 잠시 후 기적과 같이 젊은 여성의 의식이 돌아왔고 119구조대에 의해 안전하게 병원으로 후송되었다. 여성은 인적사항과 가족의 연락처를 묻는 질문에 일체의 대답을 거부했으나, 약 20여분간의 대화 끝에 남자친구와 헤어진 후 자살을 시도 했다고 털어놨다.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작성자 작성일
 
의견쓰기
이름     비밀번호 
 
독거노인을 위한 한 가위 따뜻한 나눔행사
서대문구, 청년 거주용 임대주택 31실 공급
 기사목록 보기
 
  사회 주요기사
아파트 7층에서 자살기도 여성을 구한 경찰
서대문구사회복지협의회, 미혼모 시설에 이불셋트..
제3회 모범청소년 표창식 및 장학금 수여식
서대문해벗누리, ‘꿈꾸는 자유’ 미술전 개최
프로보노코리아, 청소년 폭력예방 힐링 콘서트
서대문경찰에게 온 베이징에서 보낸 편지
서대문구, 청년 거주용 임대주택 31실 공급
거주자 우선주차구역도, 빌려서 쓸수 있다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여름 열대야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관리자모드
 



명칭 : 서대문방송 /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85 / 등록일자 : 2011년 09월 30일 / 발행인  / 편집인 : 이정의 /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성산로7길 19-6  (우)120-832 / 발행일자 : 2011년 9월 30일/전화번호 : 02)336-3434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혁:010-2278-2558

Copyright(c)2022 서대문방송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