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TV | 커뮤니티 | 네티즌토론 최종편집일시:2022.08.16 (화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일시:2022.08.16 (화요일)
전체기사 정치 지방자치 경제 사회 문화/복지 생활법률 교육 사설·칼럼 카메라고발 좋은글/시 주간날씨
전체보기
뉴스 홈 경제  기사목록
 
홈쇼핑 피해건수 2011년 대비 37.4% 증가
소비자피해가 가장 많은 품목은 ‘보험’
기사입력 2014-09-24 오후 4:29:00 | 최종수정 2014-09-24 16:29   


   실시간 방송, 상세한 상품 설명, 편리한 주문방법 등의 장점 때문에 TV홈쇼핑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관련 소비자불만ㆍ피해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TV홈쇼핑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2011년 272건에서 2013년 374건으로 37.5% 증가하는 등 최근 3년간 TV홈쇼핑으로 인한 소비자들의 불만·피해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 ‘품질 및 A/S’ 관련 피해가 가장 많아
   최근 3년(2011년~2013년)간 접수된 TV홈쇼핑 관련 소비자피해 926건을 분석한 결과, ‘품질이 불량하거나, 부실한 A/S’가 414건(44.7%)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계약해제?해지를 거절하거나 위약금을 과다 부과’하는 사례가 156건(16.8%), ’광고내용이나 설명이 실제와 다른‘ 경우가 144건(15.6%), ’부작용 발생 등 안전 관련‘ 피해가 50건(5.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 소비자피해가 가장 많은 품목은 ‘보험’
  같은 기간 피해구제 신청이 가장 많은 품목은 ‘보험’ 65건(7.0%)이었고, 다음으로 ‘의류’ 56건(6.0%), ‘정수기 대여’ 50건(5.4%), ‘여행’ 43건(4.6%), ‘스마트폰’ 40건(4.3%) 등의 순이었다.

소비자피해가 가장 많은 보험은 질병·상해보험으로 전체 보험피해 건수의 84.6%인 55건을 차지했다. 주요 피해로는 ▲보험 가입 시 계약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설명하거나 불리한 사실 미설명 ▲보험가입은 쉽게 승인하고 보험금 지급 시 가입 조건이 되지 않음을 이유로 지급 거절 ▲보험상담만 받아도 사은품을 준다고 하였으나 주지 않은 경우 등이었다.

※ 선진국의 경우 TV홈쇼핑을 통한 보험판매가 가능하기는 하나, 불완전 판매에 따른 배상책임 등의 문제로 인해 실질적으로 홈쇼핑을 통해 보험을 판매하는 국가는 거의 없음.

<이규성 기자>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작성자 작성일
 
의견쓰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전통시장, 추석 이벤트 개최
 기사목록 보기
 
  경제 주요기사
박원순 영천시장 방문 "재래시장 발전위해 노력"
서대문주거복지 현실과 과제 토론회
모범청소년 표창식
서울시장과 지역 발전을 위한 간담회 열려
경전철 신림선 백련사에서 신촌까지 5개역 확정
문석진구청장의 사과문
"스마트폰 '위험한 물건' 으로 볼 수 없어"
서울마을버스조합, '사랑의 쌀' 기부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여름 열대야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관리자모드
 



명칭 : 서대문방송 /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85 / 등록일자 : 2011년 09월 30일 / 발행인  / 편집인 : 이정의 /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성산로7길 19-6  (우)120-832 / 발행일자 : 2011년 9월 30일/전화번호 : 02)336-3434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혁:010-2278-2558

Copyright(c)2022 서대문방송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