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TV | 커뮤니티 | 네티즌토론 최종편집일시:2022.10.07 (금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일시:2022.10.07 (금요일)
전체기사 정치 지방자치 경제 사회 문화/복지 생활법률 교육 사설·칼럼 카메라고발 좋은글/시 주간날씨
전체보기
뉴스 홈 문화/복지  기사목록
 
여름 열대야
열대야 여름
기사입력 2018-07-10 오후 10:54:00 | 최종수정 2018-07-10 22:54   



여름 열대야

열대야에도 쿨~ ~행복한 서머나이트 케어!

열대야 나만의 쾌면 아이디어

여름철이면 무더위로 인해 잠을 설치는 이들이 많다.

때문에 여름철 건강은 얼마나 질 좋은 수면을 취하느냐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렇지만 무더위 때문에 잠을 설친다고 해서 밤새도록 에어컨을 빵빵하게 틀고 잘 수도 없 노릇 이다. 열대야에 시달리고 싶지 않다면 조금만 귀찮더라도 잠자리에 들기 전 30분만 투자해보자. 숙면을 취한 다음날의 상쾌함이 그 번거로움을 모두 보상해줄 것이다.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됐다. 여름이라는 계절은 양면성을 지니고 있다. 시원한 휴양지로 떠나는 휴가를 생각하면 행복하지만. 밤마다 찾아오는 열대야라는 불청객은 반갑지 않다. 계절에 관계없이 질 좋은 수면을 취하는 일은 건강한 일상생활을 유지하는 기본바탕이 된다. 따라서 여름철 건강관리는 곧 수면관리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행복한 여름밤을 보낼 수 있을까?

열대야에도 기분 좋게 잠들 수 있는 서머나이트 케어 비결을 알아보자.

 

*잠들기 직전 느끼는 시원한 공기

덥다고 해서 밤새도록 에어컨을 틀고 잘 수는 없다. 그렇지만 에어컨을 적절히 활용하면 보다 질 좋은 수면을 취하는데 도움이 된다. 잠자리에 들기 30분 전쯤에 에어컨을 미리 켜두는 것이다. 그리고 잠자리에 들기 전까지는 침실에 들어가지 않 있다가 자기 직전에 온몸으로 시원함을 느끼도록 한다. 이후에는 에어컨에 타임을 맞추고 두세 시간 정도 에어컨을 돌게 한 후 선풍기로 공기를 순환 시킨다. 주의할 것은 선풍기의 차가운 바람이 누워있는 족으로 오지 못하게 해야 한다. 찬바람이 얼굴에 닿으면 숙면에 방해가 되기 때문이다.

 

*적절한 침구사용

혹시 높은 베개를 베고 있지 않는가? 높은 베개는 목뼈와 그 주변의 근육을 긴장시킨다. 베개의 높이는 낫은 것이 좋으며. 머리를 둔 상태에 따라 적절하게 변할 수 있는 부드러운 소재면 좋다. 피부에 닿는 침구는 시원한 소재로 교체하도록 하자.

 

*몸에 열기가 넘칠 대는 차가운 수건 활용

몸이 뜨거워 잠을 잘 수가 없다는 겨드랑이 아랫부분과 발가락 부위에 차가운 타월을 가져다대면 된다. 이곳은 피부가 얇고. 림프관이 피부 표면가까이 지나가기 때문에 그렇게 하면 체온이 쉽게 내려간다.

 

*잠들기 전 차분한 음악과 발마사지 활용

잠자기 전에는 인터넷이나 tv를 보지 말고 차분한 음악을 틀어 마음을 진정시키자. 그리고 따뜻한 물에 풋 솔트나 베이킹파우더 등을 풀어 발을 담그고 발마사지를 하면 풀 수 있다.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작성자 작성일
 
의견쓰기
이름     비밀번호 
 
네가지의 유레
체육회관, 수험생 30% 감면 혜택 부여
 기사목록 보기
 
  문화/복지 주요기사
체육회관, 수험생 30% 감면 혜택 부여
이진아기념도서관 겨울학기 문화강좌 개최
'매춘 티켓다방 선불금 갚아야 하나' 대법원 결론..
[동영상]제 1회 독립문 청소년 백일장 성공리에 ..
고(故)김광석의 명곡으로 만든 뮤지컬 ‘바람이 ..
남편과 상의 없이 낙태… 이혼 사유 아니다
학습동아리 '컬쳐랜드' 업무협약식 가져
법원, "삼청교육대서 저항도 민주화 운동"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여름 열대야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관리자모드
 



명칭 : 서대문방송 /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85 / 등록일자 : 2011년 09월 30일 / 발행인  / 편집인 : 이정의 /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성산로7길 19-6  (우)120-832 / 발행일자 : 2011년 9월 30일/전화번호 : 02)336-3434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혁:010-2278-2558

Copyright(c)2022 서대문방송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