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TV | 커뮤니티 | 네티즌토론 최종편집일시:2022.08.16 (화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일시:2022.08.16 (화요일)
전체기사 정치 지방자치 경제 사회 문화/복지 생활법률 교육 사설·칼럼 카메라고발 좋은글/시 주간날씨
전체보기
뉴스 홈 문화/복지  기사목록
 
요양병원&요양원 이정의기자
요양원
기사입력 2019-07-26 오후 2:10:00 | 최종수정 2019-07-27 오후 2:10:47   



요양병원 & 요양원 ♧ 

우리는 나이가 들고 서서히 정신이 빠져 나가면 어린애처럼 속이 없어지고 결국 원하건 원치 않건, 자식이 있건 없건, 마누라나 남편이 있건 없건, 돈이 있건 없건, 잘 살았건 잘못 살았건, 세상 감투를 썼건 못썼건, 잘났건 못났건 대부분 요양원이나 요양병원에서 생의 마지막을 보내게 된다.

 

고려시대에 60세가 넘어 경제력을 상실한 노인들은 밥만 축낸다고 모 다들 자식들의 지게에 실려 산속으로 고려장을 떠났다고들 하는데(실제로 고려장은 일제가 만든 거짓 역사였다)

 

오늘날에는 요양원과 요양병원이 노인들의 고려장터가 되고 있다. 한 번 자식들에게 떠밀려 그곳에 유배되면 살아서 다시는 자기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니 그곳이 고려장터가 아니고 무엇이랴.

그곳은 자기가 가고 싶다고 해서 갈 수 있는 곳도, 가기 싫다고 해서 안 가는 곳도 아니다.

 

늙고 병들고 정신이 혼미해져서 자식들과의 대화가 단절되기 시작하면 갈 곳은 그곳 밖에 없다. 산 사람들은 살아야 하니까.

요양병원에 갔을 때의 일들을 생각해 보니 어쩌면 이 의사의 말이 그렇게 딱 들어맞는지 놀라울 정도이다. 그래서 전문가라고 하는 것 같다.

     

요양병원에 면회 와서 서 있는

가족 위치를 보면 촌수가 딱 나온다.

침대 옆에 바싹 붙어 눈물

콧물 흘리면서 이것저것 챙기는 여자는 딸이다.

 

그 옆에 뻘쭘하게 서있는

남자는 사위다.

문간쯤에서서 먼 산보고 있는 사내는 아들이다.

복도에서 휴대폰 만지작거리고 있는 여자는 며느리다.

 

요양병원에 장기입원하고 있는 부모를 그래도 이따금씩 찾아가서 살뜰히 보살피며 준비해 온 밥이며 반찬이며 죽이라도 떠먹이는 자식은 딸이다.

 

대개 아들놈들은 침대 모서리에 잠시 걸터앉아 딸이 사다놓은 음료수 하나 까쳐먹고 이내 사라진다. 아들이 무슨 신주단지라도 되듯이 아들 아들 원하며 금지옥엽 키워 놓은 벌을 늙어서 받는 것이다.

 

딸 하나 열 아들 부럽지 않는 세상인 것을 그때는 몰랐다.

 

요양병원&요양원!

오늘도 우리의 미래가 될 수많은 그들이 창살 없는 감옥에서 의미없는 삶을 연명하며 희망없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그들도 자신의 말로가 그렇게 될 줄은 전혀 몰랐을 것이다.

 

자신과는 절대 상관이 없는 이야기라고 믿고 싶겠지만 그것은 희망 사항일 뿐 결코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두고 보면 안다.

 

그래도 어쩌랴!

내 정신 가지고 사는 동안에라도 맛있는 것 먹고, 가고 싶은 곳 가보고, 보고 싶은 것 보고, 하고 싶은 것 하면서 즐겁고 재미있게 살아야지!

기적 같은 세상을 헛되이 보낼 수는 없지 않겠는가...?

 

어제 죽은 이가 그토록

그리워했던 오늘이었다.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작성자 작성일
 
의견쓰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네가지의 유레
 기사목록 보기
 
  문화/복지 주요기사
여름 열대야
체육회관, 수험생 30% 감면 혜택 부여
이진아기념도서관 겨울학기 문화강좌 개최
[동영상]제 1회 독립문 청소년 백일장 성공리에 ..
'매춘 티켓다방 선불금 갚아야 하나' 대법원 결론..
남편과 상의 없이 낙태… 이혼 사유 아니다
고(故)김광석의 명곡으로 만든 뮤지컬 ‘바람이 ..
학습동아리 '컬쳐랜드' 업무협약식 가져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여름 열대야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관리자모드
 



명칭 : 서대문방송 /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85 / 등록일자 : 2011년 09월 30일 / 발행인  / 편집인 : 이정의 /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성산로7길 19-6  (우)120-832 / 발행일자 : 2011년 9월 30일/전화번호 : 02)336-3434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혁:010-2278-2558

Copyright(c)2022 서대문방송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