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TV | 커뮤니티 | 네티즌토론 최종편집일시:2022.11.30 (수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일시:2022.11.30 (수요일)
전체기사 정치 지방자치 경제 사회 문화/복지 생활법률 교육 사설·칼럼 카메라고발 좋은글/시 주간날씨
전체보기
뉴스 홈 정치  기사목록
 
우상호 의원, 단통법 관련 토론회 개최
기사입력 2014-12-17 오전 11:56:00 | 최종수정 2014-12-17 11:56   


   새정치민주연합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가계통신비 인하를 위한 국회의원모임’을 이끌고 있는 우상호 의원(국회 미방위 간사)이 통신비 인하의 해법으로 “궁극적으로는 제4이동통신과 단말기·서비스 요금 및 유통 분리가 답이지만, 당장 도입하기 어려운 만큼 단말기 유통법을 보완해 가겠다“고 말했다.
   우상호 의원은 1일 국회에서 ‘단통법 시행 두 달 : 통신비 인하 해법’ 토론회를 열었다.
   그는 “제4이통이나 단말기 서비스 분리에 대한 과도기적 상황으로 일단 제조사, 통신사, 유통점 등 이해관계자들의 양보와 협조가 필요하다”면서 “두 달에 한번 국회에서 통신비 토론회를 열고, 단통법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분리공시의 본질은 제조사의 장려금을 드러내 그만큼 더 인하할 수 있도록 압박해 보자는 데 있다”며, 지원금 공시 때 통신사와 제조사 지원금을 나눠 하는 ‘분리공시’ 도입을 지지했다.
   통신비에 대해서는 “알뜰폰을 대기업 자회사에 나눠주니 긴장감이 없는 것”이라면서 “대기업이 망할까 봐 시장경쟁 촉진 정책을 못펴는 게 문제”라고 말했다. 또 “기본료를 1000원 인하한 것에 대해 효과 논쟁이 있는데, 기본료를 폐지하면 정책 효과가 있다. 박근혜 대통령 식으로 무식하게 과감하게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우 의원은 국내 휴대폰 유통점들이 어려워진 이유는 단통법 탓도 있지만, 근본적으로 숫자가 너무 많기 때문이라는 인식도 드러냈다.
   그는 “밥솥이나 텔레비전 유통또 “가령 방송국이 삼성전자의 TV를 고가에 팔도록 장려금을 부풀리고 유료 방송에 세게 얹어 팔았다면 과연 국내 방송과 TV 유통시장은 어떻게 됐겠느냐?”면서 "반드시 고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규성 기자>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작성자 작성일
 
의견쓰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서대문구의 풀지 못한 의혹 '청소업체위탁'
 기사목록 보기
 
  정치 주요기사
서대문구의 풀지 못한 의혹 '청소업체위탁'
서울시의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지원 ..
제 192회, 정례회간 구청장 발언에 해석 "양분화"
홍길식 구의원 안전행정부 표창장
문석진구청장, 선거법 위반 피소
시의회, 민생실천위원회 발족
제 7대, 서대문구 의회 개원식
시의회, 개혁을 위한 20개 세부과제 제안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여름 열대야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관리자모드
 



명칭 : 서대문방송 /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85 / 등록일자 : 2011년 09월 30일 / 발행인  / 편집인 : 이정의 /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성산로7길 19-6  (우)120-832 / 발행일자 : 2011년 9월 30일/전화번호 : 02)336-3434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혁:010-2278-2558

Copyright(c)2022 서대문방송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