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TV | 커뮤니티 | 네티즌토론 최종편집일시:2023.03.25 (토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최종편집일시:2023.03.25 (토요일)
전체기사 정치 지방자치 경제 사회 문화/복지 생활법률 교육 사설·칼럼 카메라고발 좋은글/시 주간날씨
전체보기
뉴스 홈 경제  기사목록
 
대기업 40% "올해 채용 축소"
기사입력 2013-06-24 오전 10:31:00 | 최종수정 2013-06-24 10:31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주요 대기업 157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정규직 신규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작년보다 사람을 덜 뽑겠다는 기업이 62개사로 39.5%를 차지했다고 19일 밝혔다.

작년 수준으로 뽑겠다는 기업은 73개사(46.5%)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반면 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은 22개사(14%)에 불과해 신규 채용을 확대하기 보다는 현상유지 또는 채용 규모 축소에 무게 중심을 두는 모습이었다.

채용을 줄이겠다는 기업은 ▲ 업황이 좋지 않아서(46.8%) ▲ 국내외 경기가 더 악화될 것이라 예상
24.2%) ▲ 회사 내부상황 악화(12.9%) 등을 요인으로 꼽았다.

채용 확대를 계획하는 기업의 59.1%는 경기와 관계없이 미래인재 확보 차원에서 인원을 충원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신규사업 확대와 기업규모 증가로 인해 신규 고용을 늘리겠다는 답변이 각각13.6%, 업황이 호황이라는 답변도 9.1% 나왔다.

고졸자 신규 채용에 대해서는 작년 수준 유지가 72.6%,축소가 20.6%로 나타나 채용을 줄이겠다는 응답이 현저히 낮았다. 더 뽑겠다는 기업은 6.8%였다.

60세 정년 연장 의무화로 세대간 '일자리 전쟁'이 벌어질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큰 연관성이 없다는 답변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정년 연장으로 정규직 신규채용이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은 34.2%로, 예년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응답(65.2%)의 절반에 그쳤다. 신규 비정규직도 예년처럼 뽑겠다는 답변이 78.1%로, 줄이겠다는
응답(19.9%)보다 4배 가까이 많았다.

전경련이 5월 15일부터 약한달간 진행한 이번 조사에는 매출액 상위 600대 비금융기업 가운데 157개사(26.2%)가 참여했다.

현재 고용인원 기준으로 1천명 이상 78개사, 1천명 미만 79개사가 응답했고 삼성전자[005930], 현대자동차[005380], LG전자[066570]등 10대 기업은 모두 참여했다. 연간 채용 계획에는 하반기 계획뿐 아니라 상반기 채용 현황도 포함됐다.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작성자 작성일
 
의견쓰기
이름     비밀번호 
 
전두환 전 대통령 집 앞
박원순 영천시장 방문 "재래시장 발전위해 노력"
 기사목록 보기
 
  경제 주요기사
서대문주거복지 현실과 과제 토론회
박원순 영천시장 방문 "재래시장 발전위해 노력"
경전철 신림선 백련사에서 신촌까지 5개역 확정
모범청소년 표창식
문석진구청장의 사과문
"스마트폰 '위험한 물건' 으로 볼 수 없어"
서울시장과 지역 발전을 위한 간담회 열려
전통시장, 추석 이벤트 개최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여름 열대야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관리자모드
 



명칭 : 서대문방송 /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85 / 등록일자 : 2011년 09월 30일 / 발행인  / 편집인 : 이정의 /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성산로7길 19-6  (우)120-832 / 발행일자 : 2011년 9월 30일/전화번호 : 02)336-3434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혁:010-2278-2558

Copyright(c)2023 서대문방송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